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불교식 장례

불교식 상례도 일반 상례와 의식 절차가 비슷하나 장례는 다비(茶毗)라고 하며 화장(火葬)으로 치룬다.
주례승(主禮僧)은 시신(屍身)이 다 탈 때까지 지켜서서 독경(讀經)하며, 유골은 쇄골(碎骨)한 다음 질에 봉안(奉安)하고 四十九제, 백일제(百日祭), 소기, 나기를 지내고 三년상을 치룬다.
그리고 또 고인의 생일을 맞으면 추도식을 갖기도 하며 제(齊)와 영반(靈飯)도 있다.

장례 절차

장례 절차
01. 개식(開式) 호상(護喪)이 한다.
02. 삼귀의례(三歸儀禮) 주례승이 하며 불(佛), 법(法), 승(僧)의 세가지 귀한 것 삼보(三寶)에 돌아가 의지한다는 예(禮)로 불교의식에서는 항상 있다.
03. 약력보고(略歷報告) 망인을 추도하는 뜻에서 망인과 생존시에 가까웠던 친구가 한다.
04. 착어(着語) 주례승이 망인을 위해서 부처님의 교법(敎法)의 힘을 입어 망인을 안정시키는 말이다.
05. 창혼(唱魂) 주례승이 하며 극락세계에 가서 고이 잠들라는 것으로 요령(搖鈴)을 치며 한다.
06. 헌화(獻花) 유지나 친지대표가 한다.
07. 독경(讀經) 주례승과 참례자 모두가 망인의 혼을 안정시키고 생존시의 모든 관계를 잊고 부처님 세계에 고히 잠들라는 염불(念佛)이다.
08. 추도사(追悼辭) 초상에는 조사(弔辭)라고 하며 일반에서 하는 것과 같다.
09. 소한(燒香) 일동이 함께 향을 태우며 추모하고 애도(哀悼)한다.
10. 사홍서원(四弘誓願) 주례승이 하는 것으로 다음과 같은 것이다.
  • 제사위에 영정을 모시고 영정 양 옆으로 촛불을 밝힌다.
  • 제상앞에는 향탁을 놓고 향을 피운다.
  • 영좌의 앞에 조문객을 맞을 자리를 마련하고 옆에 상주자리를 깐다.
11. 폐식(閉式)  
  • 현재 페이지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이메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인쇄하기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05505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43길 88 서울아산병원
TEL 1688-7575 webmaster@amc.seoul.kr
Copyright@2014 by Asan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
  • 바로가기
  • 바로가기
  • 바로가기
  • 바로가기
  • 서울아산병원, 13년 연속 존경받는 병원 1위
  • 서울아산병원, 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 인증 획득